삼표그룹, 성동구에 ‘이웃돕기’ 쌀 500만원 상당 전달

 

10일 성동구청서 전달식 열려···임직원 참여 ‘쌀 나눔 봉사활동’도

삼표그룹(회장 정도원)이 연말연시를 앞두고 500만원 상당의 쌀을 기부하는 등 나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삼표그룹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성동구청을 찾아 소외이웃의 겨울나기를 지원하기 위해 백미(10㎏) 145포(500만원 상당)를 성동구에 기탁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황규영 성동구 복지국장, 손사익 삼표산업 성수공장 공장장, 곽준원 삼표 사회공헌팀장 등이 참석했다. 기부된 쌀은 성동구 관내에 거주하는 저소득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황규영 복지국장은 “삼표그룹에서 해마다 성동구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많은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관내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삼표그룹의 뜻을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손사익 공장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더 추운 겨울이 예상되는 가운데 어려운 이웃들의 겨울나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나눔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표그룹은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강원 삼척, 경기 안성·파주·화성, 충남 예산 등의 사업장에서는 관내 소외이웃을 위해 장학금과 물품을 지원하고 있다. 오는 19일에는 창립 기념일(12월 1일)을 기념해 그룹 임직원이 참여하는 ‘사랑의 쌀 나눔’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