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산업, 양주시에 ‘코로나19 성금 5000만원’ 전달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 겪는 이웃에게 도움되길”
양주·파주·화성·삼척 등 지역상생 사회공헌 지속할 것

삼표그룹(회장 정도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해 나눔의 손길을 건넸다.

삼표산업 양주사업소는 지난 11일 경기도 양주시청을 방문해 ‘코로나19 이웃돕기 성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조학수 양주시 부시장, 이종신 삼표산업 전무, 최현 양주사업소 소장 등이 함께했다. 기부된 성금은 지역 내 코로나19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이종신 전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지역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성금을 기부하게 됐다”며 “하루빨리 어려움을 극복하고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조학수 부시장은 “삼표그룹에서 양주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따뜻한 손길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며 “전달해주신 성금은 관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위해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표그룹은 경기 양주·파주·화성, 충남 보령, 경북 영천, 강원 삼척 등 전국 사업장 인근 소외이웃을 돕기 위한 나눔 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올해도 약 2억 원의 장학금 전달, 인재 육성 프로그램 운영, 소외계층 지원 등 지역사회와의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