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시멘트 올해 환경개선에 260억 투자

 

오염 배출 저감 노력 지속···작년 질소산화물 배출량 26% 급감
소성로 활용한 생활폐기물 연료화로 지역 쓰레기 문제 해결에도 앞장

삼표시멘트(사장 문종구)가 연초부터 친환경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표시멘트는 12일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낮추기 위해 ▲석회석 보관장 상옥시설 설치 ▲시멘트 분쇄시설 개선 ▲대기배출 방지시설 개선 등에 260억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전년(131억) 대비 투자규모를 두 배 늘린 것이다.

특히 삼표시멘트는 2019년 환경부와 ‘미세먼지 저감 협약’을 자발적으로 체결하고 2023년까지 미세먼지·질소산화물·황산화물 배출량을 18% 감축할 방침이다.

이런 노력은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굴뚝자동측정기기(TMS)’가 감지한 삼표시멘트 배출 오염물질은 기준년도인 2019년보다 약 26% 줄었다. 특히 질소산화물의 배출량과 농도는 전년 대비 각각 26%, 15% 감소했다.

삼표시멘트 관계자는 “선택적비촉매환원설비(SNCR) 효율 개선과 대체연료 사용량 확대를 위한 소성로 개선 등 환경 개선을 위한 설비투자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 세계적 이슈로 부각된 쓰레기 처리 문제에도 적극적이다. 지난 2019년 ‘가연성 생활폐기물 연료화 전처리시설’을 건립한 후 삼척시에 기부했다. 이 시설을 통해 하루 70톤(연간 약 2만톤)의 생활 폐기물이 시멘트 생산 연료인 유연탄 대체재로 사용되고 있다.

시멘트 소성로 내부는 1400~2000도 수준의 초고온 상태여서 완전연소가 가능해 오염물질 배출 자체가 적다. 아울러 유연탄 사용량 저감에 따라 온실가스와 질소산화물 배출량도 줄일 수 있다. 이 때문에 자원순환을 위한 지방자치단체와 기업의 대표적인 상생 모범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삼표시멘트는 시멘트 제조공정 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관련 설비 투자는 물론 다양한 친환경 활동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친환경‘이 강조되는 전세계 산업환경에 발맞춰 삼표시멘트도 ‘글로벌 스탠더드’에 걸맞은 환경개선 설비 투자 및 활동 등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한 다각적 해법을 찾고, 무엇보다 친환경 기업으로의 이미지 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