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PC로 설비 관리·점검 간편하게···

 

삼표그룹, 레미콘·골재 등 전 사업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도입
통합 설비·도면 관리 솔루션 구축 마무리···이달 중 본격 적용 예정
”ICT 기반 설비관리 고도화로 생산 효율성·제품 경쟁력 극대화 기대”

건설기초소재 전문기업 삼표그룹(회장 정도원)은 레미콘·골재·모르타르 등 전 사업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 구축을 마무리하고 최종 테스트를 거쳐 이달 중 본격 적용에 들어간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팩토리는 생산·유지·보수 등의 전 과정을 ICT로 통합해 고객 맞춤형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을 의미한다. 삼표그룹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설비점검 시스템 고도화를 통해 생산 효율성과 제품 경쟁력을 동시에 극대화시킨다는 계획이다.

삼표그룹은 정부의 스마트팩토리 확산 사업에 발맞춰 ▲설비 관리·예방보전 시스템 ▲태블릿PC 및 PC 모듈 ▲도면관리 시스템 등의 구축을 완료했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스마트팩토리 확산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번 삼표그룹이 도입하는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의 가장 큰 특징은 현장 설비 관리•점검, 도면 관리 편의성 향상을 위한 ICT 기술을 적극 활용했다는 점이다.

삼표그룹은 스마트팩토리 본격 적용에 앞서 각 사업장에 공용 태블릿PC를 전달했다. 현장의 작업자들은 태블릿PC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소통하면서 점검을 쉽고 빠르게 할 수 있으며, 설비 업무의 체계적 대응이 가능하다. 실제 이상이 발생한 후에야 문제를 파악할 수 있던 기존 설비 관리의 한계를 보완한 예방 점검 등으로 설비 고장을 미리 예측하고 사전 부품교체 등을 통해 가동률을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그동안 각기 나눠졌던 설비·도면·기술 등의 정보도 통합·체계적으로 관리된다. 우선 사업장별로 분산된 도면을 통합·체계화하고, 설비 정보 등도 표준화했다. 이렇게 표준화된 정보는 전사적 자원관리(ERP) 시스템과 데이터로 연동돼 태블릿PC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검색하고 전송할 수 있다. 여기에 필요한 도면 조회 정보를 확인하고 공유할 수 있는 ‘페이퍼리스(종이가 필요 없는)’ 업무(등록, 조회 등)도 가능해진다.

삼표그룹은 전 사업장에 대한 예측 정비를 통한 각 공정의 단계별 손실을 최소화하고, 최적 생산을 위한 운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현장에서 도출되는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제품 경쟁력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삼표그룹 시스템구축 관계자는 “제품 생산 과정부터 시설 유지·보수 등까지 스마트로 전환되는 만큼, 업무 효율성 향상과 엔지니어링 인프라 구축에도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스마트팩토리 도입에 따른 기존 프로세스 변화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