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 국내 최초 3㎥ 레미콘 도입···고객 중심형 운송혁신

 

3㎥ 주택 밀집지역, 9㎥ 대형 건설 프로젝트에 유용
현장 상황 및 수요 맞춤형 서비스로 비용 효율화 기대

건설기초소재 전문기업 삼표그룹은 건설 수요 다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소비자 니즈에 맞춘 레미콘 차량(믹서트럭)의 크기 다양화로 고객 중심형 운송혁신에 박차를 가한다.

삼표그룹 계열사인 삼표산업은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3㎥ 레미콘 믹서트럭을 비롯해 9㎥ 차량을 시범운영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레미콘 차량은 믹서의 규격에 따라 한 번에 운반할 수 있는 레미콘의 양이 달라진다. 기존 레미콘 차량은 사용량과 무관하게 6㎥로 획일화되어 있어 대형 건설 수요부터 소규모 공사에 이르는 다양한 니즈를 반영하기에 한계가 있었다. 이번 도입은 3기 신도시, 도심 재건축•재개발에 따른 건설 시장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다.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3㎥ 차량은 6㎥ 차량의 큰 자체로는 진입이 불가한 도심 골목길 소규모 공사 현장에 적합한 차량이다. 6㎥ 차량으로는 진입이 어려운 탓에 배관타설(포터블) 등 별도의 장비를 이용하거나 손수레로 인력을 동원해 현장까지 레미콘을 운반해야 했다.

이번에 시범운영하는 3㎥ 차량은 별도 장비를 이용해서 레미콘을 타설하던 주택 밀집지역에서 활용도가 높아 소외 지역 내 잠재고객 확보가 기대된다.

9㎥ 차량은 기존 6㎥ 차량에 비해 레미콘을 회당 1.5배 추가 운반할 수 있다. 최근 정부 주택공급 대책의 영향으로 레미콘이 대량으로 투입되어야 하는 대규모 건설 프로젝트가 증가함에 따라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삼표산업은 9㎥ 차량 도입으로 현장에 투입되는 차량 대수 및 운반 횟수를 줄임으로써 대량운송에 따른 경제성도 기대하고 있다. 레미콘이 대량으로 투입되는 기초타설 현장이나 대형 토목공사 현장에서는 기존 차량 대비 타설시간을 줄일 수 있어 긍정적인 반응을 내놓고 있다.

삼표산업 관계자는 “이번 레미콘 차량 시범운영을 통해 급변하는 건설시장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고객 만족도도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업계 선도기업으로서 운송환경의 혁신과 고객 맞춤형 서비스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