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또 봐도, 부산은 새롭다!

보고 또 봐도, 부산은 새롭다!

부산만큼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도시가 또 있을까요? 산과 바다를 함께 품은 이 특별한 도시엔 구불구불 산복도로를 따라 전쟁의 아픔이 아로새겨져 있습니다. 켜켜이 쌓인 시간 속에는 우리나라 최초 공설해수욕장의 낭만도, 자연과 예술이 공존하는 미술관도 한몫을 차지합니다. 때문에 보고 또 봐도, 부산은 늘 새롭게 느껴집니다.

ⓒ한국관광공사

 

알록달록 꿈이 사는 동네, 감천문화마을

부산을 대표하는 벽화마을 중 하나인 감천문화마을은 과거 피난민들과 저소득층이 모여 살던 지역으로, 산비탈을 따라 다닥다닥 어깨를 맞댄 색색깔 집들과 좁은 골목이 미로처럼 얽히고 설킨 독특한 풍경이 인상적입니다. 지난 2009년 이곳에 공공미술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다양한 예술작품이 설치되기 시작하면서 여행지로서 눈길을 끌기 시작해, 지금은 전국적인 명성을 자랑하는 관광명소로 성장했습니다. 마을 입구에 자리한 안내센터에서는 스탬프투어 지도를 구입할 수 있는데, 주민들의 사생활을 침범하지 않는 합의된 코스로 여행하며 그 수익금을 마을에 돌려주는 공정여행을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이랍니다.  

감천문화마을의 역사를 살펴보고 싶다면 ‘작은박물관’부터 들러보세요. 이름 그대로 작은박물관이지만 주민들이 직접 기증한 옛 사진자료와 손때 묻은 생활용품들이 테마별로 전시되어 그 삶을 그대로 엿볼 수 있습니다. 근처 하늘마루는 감천문화마을의 전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전망대로 마을 주민이 살던 집을 원형 그대로 보존하면서 재활용한 공간이라 더욱 의미가 남다른 곳입니다. 감천문화마을의 대표적인 이미지라고 할 수 있는 언덕배기를 따라 색색깔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앉은 풍경은 물론, 멀리 용두산과 부산항까지 눈에 들어오는 탁 트인 전망이 매력적입니다. 

감천문화마을은 산비탈을 따라 다닥다닥 어깨를 맞댄 색색깔 집들과 좁은 골목이 미로처럼 얽히고 설킨 독특한 풍경이 인상적입니다.

 

화려하게 부활한 그 시절의 송도해수욕장·송도해상케이블카

어르신들에게 부산을 대표하는 해변을 물으면 해운대가 아닌 송도해수욕장을 꼽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송도해수욕장이 우리나라 최초의 공설해수욕장이었고, 당시로선 흔치 않았던 해상 다이빙대와 케이블카 덕분에 60~80년대 누구나 꼭 한번 가보고 싶은 해변이었다고 해요. 지금의 해운대가 그러하듯 그 시절의 송도는 여름의 낭만과 뜨거운 청춘을 상징하는 공간이었습니다. 하지만 난개발로 인한 환경오염과 잇따른 태풍피해로 송도해수욕장의 화려한 명성은 기억 너머로 사라져 갔습니다. 

ⓒ한국관광공사

2013년은 송도해수욕장이 개장한 지 100년이 되는 해였는데요. 이를 기점으로 송도의 오랜역사를 되돌아보고 옛 영광을 되찾으려는 시도가 이어져왔습니다. 과거 송도해수욕장의 명물로 꼽히던 구름다리 대신 구름산책로가 새롭게 들어섰는데, 바닥 곳곳에 투명한 강화유리가 설치되어 발아래 푸른 바다를 두고 걷는 기분이 색다릅니다. 또, 바다 한가운데 거북이 모양의 다이빙대도 만들어졌는데 거북이는 해변 한쪽에 자리한 거북섬에서 유래한 디자인입니다. 과거 휴게소가 자리했던 이곳은 여러 차례 건물을 다시 세우는 과정에서 바위가 깎여 거북이처럼 넓적한 모양이 되면서 거북섬이란 이름이 붙게 되었습니다. 여기에 용왕의 딸인 인용(人龍)과의 사랑을 이루기 위해 거북바위로 변한 어부의 이야기를 덧입혀 송도해수욕장의 새로운 볼거리로 자리잡았습니다. 해상케이블카는 최고 86m 높이에서 바다 위를 가로지르며 탁 트인 전망과 아찔한 스릴을 즐길 수 있는 핫스팟입니다. 케이블카 상부 광장에선 송도의 드라마틱한 뷰를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와 함께 용의 비늘에 소원을 적으면 이뤄준다는 ‘버킷드래곤’, 아름다운 기억을 캡슐에 담아 보관할 수 있는 ‘모멘트가든’ 등 특별한 볼거리들이 송도의 화려한 부활을 추억할 수 있도록 합니다. 

 

자연과 예술, 인간의 공존을 꿈꾸는 부산현대미술관

부산현대미술관의 <Re: 새-새-정글>전은 재생플라스틱을 이용한 대형 파빌리온 작품으로, 놀이와 휴식을 통한 선한 영향력을 전파합니다.

2018년 공공미술관으로 문을 연 부산현대미술관은 그 외관부터 눈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건물 외부는 물론 내부까지 식물이 수직으로 자라는 정원으로 꾸몄기 때문인데요. 이는 ‘수직정원의 거장’으로 꼽히는 패트릭 블랑의 작품입니다. 맑은 날에는 푸른 하늘과 정원이 한데 어우러져 독특한 감성을 자아냅니다. 미술관으로 들어서면 형형색색의 패턴이 펼쳐지는데요. 독일작가 토비아스 레베르거의 작품 ‘Yourself is sometimes a place to call your own’을 패턴으로 활용해 입체적으로 꾸몄습니다. 지하에는 을숙도 갈대숲을 모티프로 설계했다는 어린이예술도서관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미래 세대인 아이들을 위해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것은 물론, 서가 사이에 전등을 설치해 눈 건강까지 챙겼습니다.

수준 높은 전시도 관람객들을 끌어모으는 이유인데요. 현재 미술관에서는 <Re: 새-새-정글>, <부산역-유라시아플랫폼 미디어월>, <Yourself is sometimes a place to call your own>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Re:새-새-정글> 전은 재생플라스틱을 이용한 친환경적이고 동시대 예술성을 갖춘 대형 파빌리온 작품을 전시해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을숙도의 여름 철새 쇠백로를 형상화한 이 작품은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자는 단순한 구호를 넘어 놀이와 휴식을 통한 선한 영향력을 전파합니다. 

 

부산지역 인근의 삼표그룹 사업장 

이처럼 다채로운 매력의 부산에는 삼표그룹 각 계열사 사업장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➊ 삼표산업 서부산공장
➋ 삼표산업 부산사업소
➌ 삼표시멘트 부산사업소·삼표해운
➍ 삼표산업 김해몰탈공장
➎ 에스피네이처 동부산사업소

 

부산여행, 감천문화마을, 송도해수욕장, 부산현대미술관, 삼표

Comments are closed.